오슬롭과 고래상어

냐완 지방의 오슬롭에서는 동안 상어에게 먹이를 주어왔습니다.

 

 

 

물론 이는 장점과 대조된 부분에 대한 활발한 토론을 일으킵니다.

 

 

 

주변에 다이빙 학교가 있으므로 다른 학교와 같이 어느 의견을 택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고객의 요청으로 저희는 또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하지만, 저희는 고래상어에게 먹이를 주는 것을 반대하는 이들에 어느 정도 동의합니다. 아프리카에서 사자에게, 블랙프리스트(Black Forest) 다람쥐에게, 바하마(Bahamas) 상어와 미국의 악어에게 먹이를 주는 것과 같이 먹이를 주는 것은 물론 나쁩니다.

 

희는 자주 고래상어에게 먹이를 주는 현장을 목격합니다 땅에서, 수중에서, 보트에서 그리고 스노클링 또는 스쿠버 다이빙을 하는 동안에. 그곳에서 고래상어는 아주 소량의 간식만을 받으며 이는 결코 하루의 필요를 채우지 못하는 양입니다. 그들은 자유롭게 이동하며 언제든지 원하는 곳으로 수영합니다. 그러므로 그들의 이동은 제한을 받지 않습니다. 아침 6시부터 매일 급식이 시작되며 매일 정오에 끝납니다.

 

, 주민들과 어부들은 갈수록 고래상어 곁에 반드시 아무도 다가가거나 만지지 않도록 합니다. 스노쿨러로써 점은 때때로 쉽게 행해지지 않습니다. 스쿠버 다이버인 저희에게도 그렇습니다. 저희가 다이버해 앉아 고래상어가 마디와 다음 마리가 수영해 때까지 모나드 (Monad Shoal) 환도상어와 같은 비슷한 방법으로기다립니다.

 

군가는 현재 어부가 상어를 잡는 대신 먹이를 주며 사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